광고
광고
광고

김진흥 부지사, 연천 백의리 마을 살리기 사업 현장 점검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02 [14:34]

김진흥 부지사, 연천 백의리 마을 살리기 사업 현장 점검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02 [14:34]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일 연천 백의2리 마을 살리기 사업현장방문에 나섰다.

 

백의2리 마을 살리기 사업은 빈 집과 미사용 건물을 활용해 마을공유호텔을 조성하고 마을의 생활편의시설을 구축하는 등 낙후된 접경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청·장년층이 유입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목적을 뒀다.

 

실제 백의2리 지역은 연천군 내 빈집이 가장 많아 주민의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미군부대 이전과 군부대 위수지역 확대로 인해 지역경제가 위축돼 인구 유출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도는 군의 요청에 따라 주민들이 지역발전에 대한 의욕과 자긍심을 느끼고, 대외적으로 사업을 홍보할 수 있도록 지역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줄 수 있는 스토리텔링 기반 프로젝트 백의리 사진전을 열고 있다.

 

이날 김 부지사는 사업 현황을 청취하고, 이어 마을 내 사업현장과 사진전을 관람하며 도 차원에서의 지원 및 발전 방안을 모색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 부지사는 이날 사업 관계자들에게 이 사업은 그간 국가안보를 희생해온 접경지역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사업이라며 지역 특색을 살려 헤이리 예술마을처럼 명소화하여 주민들의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백의리 사진전은 연천군 백의2리 백의초등학교 및 마을 일대에서 913일부터 1012일까지 개최된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