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생태계보전협력금 특정감사, 누락된 27억2천만원 징수 …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8/08/08 [09:43]

경기도, 생태계보전협력금 특정감사, 누락된 27억2천만원 징수 …

이건구기자 | 입력 : 2018/08/08 [09:43]

경기도 감사관실은 2015년부터 2018년 5월까지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완료된 도내 개발사업 시 부과되어야할 ‘생태계보전협력금’ 부과실태에 관한 특정감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은 각종 개발로 인해 훼손된 자연생태계 복원을 위해 훼손면적에 따른 일정 금액을 개발사업자에게 부과하는 제도다.

 

도는 동 기간 내 실시된 도내 개발사업 488건(2015년도 이전 8건 포함)과 같은 기간 부과된 생태계보전협력금 359건 등 총 847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부과누락 61건과 과소부과 4건을 확인, 27억2천여만 원을 추가 부과했다.

 

또, 과다하게 부과된 15건의 생태계보전협력금 1억2천여만 원은 환급 조치했다. 이러한 문제는 도시개발 인허가 부서와 세금 부과 부서가 다르다는 데 있다.

 

▲ 생태계보전협력금 부과 체계도./경기북도일보(자료제공=경기도청)   © GNN

 

각종 개발 사업은 도와 시군의 개발부서가 인허가를 담당하지만 생태계보전협력금 부과는 도 환경부서에서 맡고 있기 때문에, 인허가 통보가 이뤄지지 않으면 세금 부과가 누락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는 농지법에 따라 농지보전부담금이 부과되는 것처럼 대부분의 개발부담금이 단 하나의 법률에 따라 부과되는 것과 달리 생태계보전협력금은 환경영향평가법과 91개 개발사업 관련법,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운용되기 때문이다.

 

특히 생태계보전협력금 납부 여부가 사업 인‧허가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부과누락을 부추기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도는 단기적 개선방안으로 도와 시․군 환경부서가 정기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도는 사업 인허가 전에 생태계보전협력금 납부를 의무화하거나, 부과관리 시스템을 개발하는 근본적 대안을 담은 법 개정안을 마련,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최인수 도 감사관은 “이번 감사는 반복되는 부과누락으로 인한 국가재원손실과 개발사업자 간 형평성 문제를 없애기 위해 실시됐으며, 단기 개선안은 즉각 시행에 들어가고, 환경부 건의를 통해 관련법 개정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