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쓰레기 대란, 왜? '부족한시민의식=소각료 인상' ..업체, 인건비까지 상승 "죽을 맛"

市, 무단투기. 분리배출등 ..양심불량과 전쟁 선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8/07/24 [17:40]

포천시, 쓰레기 대란, 왜? '부족한시민의식=소각료 인상' ..업체, 인건비까지 상승 "죽을 맛"

市, 무단투기. 분리배출등 ..양심불량과 전쟁 선포

이건구기자 | 입력 : 2018/07/24 [17:40]

▲ 최근 쓰레기 선별시설 이용강화와 함께 폐기물소각장 소각료를 인상한 포천시자원회수시설./경기북도일보=이건구기자     © GNN

 

경기 포천시(시장 박윤국)가 최근 대로변은 물론 주택가 골목 곳곳이 수거되지 않고 쌓여 방치된 각종 폐기물과 생활쓰레기로 몸살을 앍고 있어 시급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때마침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해 불쾌지수가 높아진 주민들은 더위로 인해 부패되는 음식물쓰레기 악취와 파리‧모기 등 해충의 증가로 짜증이 극에 달하고 있다. 

 

24일, 본보 취재결과 이는 지역 주민들의 쓰레기 배출방법에 관한 시민의식 부재로 포천시자원회수시설(폐기물소각장)의 소각료 인상과 선별시설 이용기준이 강화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밝혀졌다.

 

시 자원회수시설은 민자투자(BTO)방식으로 지난 2009년 9월 17일 준공되어 투자사업자인 포천그린센터가 2024년까지 15년간 운영을 맡아 폐기물소각장에서 그간 분리수거되지 않은 사업장폐기물과 생활쓰레기를 함께 소각해 왔다.

 

그러나 최근 늘어난 사업장 폐기물과 주민들이 배출한 생활쓰레기 및 음식물쓰레기의 분리배출 불이행이 소각 시설의 고장 원인으로 지목됨에 따라 선별시설 이용 기준 강화와 소각료 인상(톤당 34~35만원)은 불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상 사업장 폐기물은 톤당 300kg이하로 규정하고 있지만 그 기준이 매우 모호해 소각장 이용규제의 어려움이 있으며, 또한 고철과 스티로폼 등 재활용 원자재들의 외국 수출 판로가 감소하면서 불법무단투기는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 포천시 주택가에 분리가 안된 상태로 일반 봉투에 담겨져 어지럽게 쌓여져 있는 생활쓰레기들. 함께 버려진 음식물쓰레기 수거함 명판이 불법쓰레기 투기현장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다./경기북도일보=이건구기자     © GNN

 

이와 관련해 관내 청소대행위탁업체들은, “부족한 시민의식으로 인해 소각료가 인상되었고 인건비 상승 등 운영에 이중고를 앓고 있지만 오히려 원인을 제공한 주민들로부터 원망을 듣는 것이 더욱 힘이 든다”며 애로를 전했다.

 

덧붙여 “사업장과 주민들이 아직까지도 쓰레기 배출방법에 관한 인식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실제로 현장에 버려진 쓰레기 중 종량제봉투에 담겨 원칙대로 분리 배출된 것을 찾아보기 힘들다“며 실종된 시민의식에 일침을 가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민원 증가에 따라 각종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시청을 포함한 각 읍‧면‧동에 쓰레기 무단투기와 재활용 분리배출 불이행, 종량봉투 미사용에 관한 계도와 함께 강력한 단속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들과 사업장에서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갖고 쓰레기 및 폐기물 분리배출과 적정 종량제봉투 사용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고 "시에서도 쓰레기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보다 적극적인 행정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한편 포천시와 위탁계약을 체결한 청소대행업체는 4곳으로 총 21대(예비차4대 포함)의 청소차가 각각의 지역을 지정해 사업장 폐기물과 음식물 및 일반생활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