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6.13/구리시종합] D-2, 실종된 정책..고소,고발만 “진흙탕 진주” 또 시민 몫

시민단체, 정책 선거 유도 나 몰라라..고소,고발에만 앞장

GNNet | 기사입력 2018/06/11 [15:59]

[6.13/구리시종합] D-2, 실종된 정책..고소,고발만 “진흙탕 진주” 또 시민 몫

시민단체, 정책 선거 유도 나 몰라라..고소,고발에만 앞장

GNNet | 입력 : 2018/06/11 [15:59]

 

10일 6.13선거가 D-2일을 남겨 놓고 있습니다. 사실상 12일 24시면 법정 선거운동은 끝이 나게 됩니다.

 

이번 선거는 정책은 실종되어 찾아 볼 수 없는 혼탁. 진흙탕 선거 였으며 후보자간에 비난과 흠집내기식 아니면 말고의 고소, 고발전이 어느 때 보다 심각 했던 진흙탕 싸움이었습니다.

 

특히 시민단체를 자처하는 단체들은 정책이나 공약 선거를 유도하기보다는 편을 갈라 싸움과 고소, 고발을 부추기면서 시민단체의 필요성에 대한 의문까지 일게 했던 최악의 선거로 기억되게 됐습니다.

 

더구나 자유 한국당은 밀실, 야합 공천으로 인해 당을 탈당 무소속이나 다른 정당으로 이탈해 출마하는 등 공천 잡음이 일어나 아직까지 멀기만 한 지방 자치의 현 주소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에 반해 더불어 민주당이 보여준 후보들의 공개된 경선과정과 공천 과정은 전국에서도 가장 깨끗하고 모범적으로 진행 돼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한 지역에 서로 극과 극을 이루는 비교되는 모습을 보여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정당 지지도에서 한참 앞선 더불어 민주당은 전원 당선의 꿈을 갖고 “나”번 살리기에 나선것은 화제가 되었습니다.

 

자유 한국당은 뒤처진 지지도를 만회하기 위한 갖가지 선거 아이디어와 선거 용품들이 등장 하며 지나는 시민들의 발길을 멈추게 했습니다.

 

3당의 시의회 진출을 노리는 바른 미래당도 지명도와 능력을 갖춘 후보들이 출마하면서 이번 선거는 유래 없는 3파전으로 치러졌으며 결과를 예측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선거 초반만 해도 이번 선거는 이미 결론이 나 있는 선거 였습니다. 그러나 선거 막마지로 가면서 당초의 뻔한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할 수 있을 정도로 누구도 장담 할 수 없는 선거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이제 부터는 누가 자만하지 않고 말과 행동을 조심하면서 마지막까지 완주를 할 것인가에 당선과 낙선의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지난 주말을 맞아 구리시의 신도시 갈매동에서 처음으로 열린 알뜰 벼룩시장에는 후보들이 가족, 운동원들과 함께 한 표라도 더 지지를 받기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알뜰 시장을 돌아다니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현장에 있던 후보들의 말을 들어 보았습니다.

 

▲     © GN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