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6.13 (구리시장)] 구리시장, 민주당 안승남 vs 한국당 백경현 "비교"

정책, 주요 공약, 지역 경제 활성화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8/06/07 [09:43]

[6.13 (구리시장)] 구리시장, 민주당 안승남 vs 한국당 백경현 "비교"

정책, 주요 공약, 지역 경제 활성화

오민석 기자 | 입력 : 2018/06/07 [09:43]

 

▲     ©GNNet

 

 

1) 후보자 공개

 

더불어 민주당 시장 후보 / 안승남

 

▶학력/ 한국외국어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경력 (전) 8대 . 9대 경기도의원 ▶병역 /육군이병(독자)

 

자유 한국당 시장 후보 / 백경현

 

▶학력 / 연세대학교 행정 대학원 졸업 ▶경력/ (현)구리시장 ▶병역/ 육군 병장

 

2)후보자의 말 (선거 공보 3p)

 

더불어 민주당 안승남 / 노란셔츠를 입는 이유

 

“(고)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이 그랬듯이 권위를 떨치기위한 낮은 정치를 지향하기 위해서” 이며 한편에서는 “정치인은 시민을 모시고 운전대를 잡은 기사”라는 생각으로 노란 셔츠를 입고 다님.

 

자유 한국당 백경현/ 중단 없는 구리발전 백경현에게 기회를..

 

32년 공직생활 구리시 행정의 산증인이며 지난 2년간 시 발전의 주춧돌을 놓음. 향후 4년간 테크노밸리로 구리시의 미래를 준비 할 것 임,

 

지난 10년간 약 130억원의 혈세를 낭비한 GWDC를 택할 것인지 구리시에 연간 6천428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되는 테크노밸리 중 현명한 시민의 선택을 바라며 지난 임기 2년을 너무 짧다. 한번 더 일할 기회를 달라.

 

3) 지역 경제 활성화 전략

 

민주당 안승남/ 구리월드 디자인시티와 북부 테크노밸리 모두 추진

 

▶청년 창업을 위한 벤처창업 지원센터 확충 ▶우리동네 상권 활성화 재단 설립 ▶ 구리농수산물 도매시장 롯데마트 부지 지역경제 중심 ▶수택동 “구. 시민회관) 부지에 주상 복합형 주차 빌딩

 

한국당 백경현/ 북부 테크노밸리 추진, 8호선과 6호선 연장 등 사통팔달의 교통망 완성으로 경기북부 유통 관광의 거점도시 추진

 

▶구. 도심 도시재생 활성화 ▶무허가 건축물 양성화 및 합법화 추진 ▶ 개발 제한 구역 단절 토지 해제 추진 ▶ 사회적 기업 및 협동 조합 등 지역 공동체 육성 ▶구리전통 시장내 주차빌딩 건립

 

4) 특화된 공약

 

민주당 안승남 / ▶사회적기업 육성 (어르신 일자리창출) ▶딸기원에 장애인 보건소 ▶구리시 코스모스, 유채꽃 축제 골목축제로 확대 ▶ 반려 동물 테마 파크 조성 ▶장자 호수공원 확대 ▶미세 먼지 저감 집진 청소차, 물청소

 

한국당 백경현(갈매동 중심) ▶갈매 지식센터, 갈매 복합 청사 ▶ 장난감 도서관 설치 ▶ 경춘선 폐선 부지 대학로(자전거 도로)개설 ▶ 신도시 대중 교통문제 신속 해결 ▶동서 고속철도 갈매역 정차 추진 ▶ 공공 주택지구 공영 주차장 건립▶ 서울시 갈매양묘장 -건원숲 조성 ▶친환경 캠핑장

 

5) 마무리 지지발언

 

●더불어 민주당 / 안승남

 

안 승남은 구리시민들을 위해서라면 두려울 것도 거칠 것도 없습니다. 어렵다고 힘들다고 피하지 않습니다. 안승남은 반드시 구리시를 명품 도시의 반석위에 놀려 놓은 소임을 다 할 것입니다.

 

●자유 한국당 / 백경현

 

백 경현은 지난 2년간의 재임도중 시 발전을 위해 많은 일들을 추진했습니다. 향후 4년간 북부 테크노밸리는 구리시의 미래를 위한 주춧돌이 될 것입니다. 백경현이 책임지고 구리시의 미래를 이끌겠습니다. 잔여 임기 2년은 너무 짧습니다. 한번 더 일할 기회를 주십시오.

*경기북도일보(GNN)의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8년 내외뉴스통신 경기북부 본부 국장 /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