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천군, 고위험군대상 예방 교육․홍보

김상원기자 | 기사입력 2018/05/17 [10:55]

연천군, 고위험군대상 예방 교육․홍보

김상원기자 | 입력 : 2018/05/17 [10:55]

 

▲   ( 사진 = 김상원기자 )    © GNNet


경기 연천군보건의료원에서는 모기 및 진드기매개 감염병 발생률이 높은 고위험군인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15일부터 모기 및 진드기매개 감염병 예방 교육․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진드기매개로 인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등을 나타내는 바이러스 감염병으로 ‘13년 이후 환자 607명중 사망자 127명으로 확인되고 있다.

 

진드기매개 감염병인 SFTS는 축산작업,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축산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가까운 의료기관 또는 보건의료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연천군보건의료원 관계자는 “발생률이 높은 시기인 11월까지 교육 및 홍보를 통해 진드기 매개 감염병으로 인한 환자발생을 최소화 할 것이다.” 또한 “축산작업,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시 긴옷 착용 및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