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남북정상회담 상황실’ 운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8/04/26 [10:27]

경기도 ‘남북정상회담 상황실’ 운영

이건구기자 | 입력 : 2018/04/26 [10:27]

▲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따라 '남북정상회담 경기도 상황실'이 설치된 경기도청 북부청사./경기북도일보DB     © GNN

 

경기도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따라 도 관련사항 파악과 대책 마련을 위한 ‘남북정상회담 경기도 상황실’을 도청 북부청사에 설치, 4월 26일부터 5월 4일까지 가동에 들어간다.

 

박신환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경기도는 북한과 접경지를 맞대고 있는 만큼,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따른 영향력이 지대한 곳”이라며 “이에 따른 경기도 관련사항의 후속조치에 대처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상황실은 총괄인 균형발전기획실장을 중심으로 총괄팀, 동향파악팀, 모니터링팀, 언론분석팀 등 4개 팀으로 구성되며, 회담 동향 파악, 내외신 언론보도 분석, 정부 브리핑 분석, 도 관련사항 파악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도는 이번 상황실 운영을 통해 정상회담 결정사항에 대한 현황을 구체적으로 점검·분석한 뒤, 대북제재의 순차적 해제에 대비한 도 남북교류협력사업의 단계적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준비에 들어갈 방침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남북정상회담경기도상황실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