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경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 올인원 해결 방안 "성공기원"

경기북부 신성장 거점단지로 성장 하길..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8/04/12 [15:45]

남경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 올인원 해결 방안 "성공기원"

경기북부 신성장 거점단지로 성장 하길..

오민석 기자 | 입력 : 2018/04/12 [15:45]

 

▲ 남경필 경기도지사./ 경기북도일보     © GNNet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구리 남양주 테크노밸리(이하 TV)가 경기북부 경제활성화와 일자리부족, 저성장, 균형발전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하는 ‘올인원’ 해결방안이라며 성공을 기원했다.


남경필 지사는 12일 오후 구리시청에서 열린 구리남양주TV 조성 사업설명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구리와 남양주가 신소재와 디자인이 융합된 친환경 산업응용기술 개발산업의 메카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또 “구리남양주 TV는 1만2천명 이상의 직접고용효과와 연간 6천4백억원 이상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예상되는 개발 사업”이라며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지역의 산업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거점단지로 성장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투자설명회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백경현 구리시장, 지성군 남양주부시장, 윤호중 국회의원, 기업인,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구리남양주TV는 현재 사업화 방안 및 타당성 용역이 추진 중이다. 이날 설명회에는 서울대학교 이영성 교수가 관련 사업 성공사례와 특화 및 발전방향에 대해 제안했다.

 

*경기북도일보(GNN)의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8년 내외뉴스통신 경기북부 본부 국장 /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