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데스크칼럼] 남양주시, 유권자 유린하는 "전략 공천"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8/02/05 [11:13]

[데스크칼럼] 남양주시, 유권자 유린하는 "전략 공천"

오민석 기자 | 입력 : 2018/02/05 [11:13]

민선 5기 때 경기도를 비롯 전국을 뜨겁게 달궜던 이슈 중에 하나는 기초 지방 자치 단체장과 기초의원들의 공천제를 폐지 해 시민을 위해 일 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단체장들의 외침이었다.

 

국민 서명도 받고 공청회, 설명회도 무수하게 했지만 공청권이라는 기득권을 내려 놓을리 없는 국회에 의한 무산은 역시 반복 됐다.

 

6.13 지선을 앞두고 또 다시 각 정당들이 기초 단체장, 의원 출마자들 길들이기로 여지없이 전략공천 칼을 빼고 흔들기 시작 했다.

 

민주당이 먼저 자유 한국당이 나중이지만 시기는 도토리 키 재기다.

 

전략 공천 요건을 해석하면 “상대당의 후보에 비해 약할 때, 공천 신청자가 없을 때, 약한 후보가 혼자 출마 했을 때, 경선 과정에서 혼탁. 과열되어 법적 문제가 발생 했을 때 등으로 요약” 할 수 있다.

 

엄연히 이렇게 기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들이 경쟁적으로 추측해서 도내 전략 공천 가능 지역을 공표 하면서 지역은 그야말로 큰 혼란을 겪고 있다.

 

남양주시도 확정은 아니고 추측에 의해 전략공천지역으로 회자가 되면서 6.13 지선을 준비하는 촉망 받는 정치인들이 큰 혼란을 겪으며 정치에 대한 불신과 혐오감이 깊어지고 있다.

 

남양주시는 전국에서도 몇 군데 안되는 민선 3선 시장을 배출한 도시다.

 

또한 여의도와 인접해 있어 정치판의 흐름이 가장 빠르게 나타나는 바로 미터가 되고 있는 지역이며 철새와 낙하산들을 숱하게 내려 왔지만 시민들의 저항에 부딪쳐 성공한 바가 없다.

 

더구나 이번 선거는 다산신도시에 입주한 수 만명의 유권자들이 처음으로 투표를 하는 중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내 지역에 일할 일꾼을 내손으로 처음 뽑는 권리를 박탈한 체 “정당에서 찍어준 후보를 찍어라”는 것은 자칫 투표율을 낮추고 행정에 대한 반감도 우려 된다.

 

정치권이 빠르게 향상 진화하는 유권자들의 민주 의식보다 의식이나 감각이 뒤떨어져 있다는 지적은 일찍부터 나왔다.

 

오직하면 국회의원 월급을 “최저 임금으로.. ” 하자는 국민청원이 봇물을 미루고 있겠는지 생각해 볼 일이다.

 

정당을 초월해 남양주시의 정치계와 유권자들은 각성. 자각하고 일어서 중앙 정치의 구태에 저항해야 한다.

 

언제 떠날지 모르는 철새, 낙하산이 또 지역의 전도유망한 정치인들의 싹을 잘라서는 안 된다. 그래야 시가 꿈꾸는 100만의 도시, 자족 정치가 만들어 진다.

 

정치계는 전략 공천 후보지에 남양주시가 포함 되었다는 언론 보도를 당장 해명.철회하고 이에 따른 대책도 내놓아야 한다.

*경기북도일보(GNN)의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8년 내외뉴스통신 경기북부 본부 국장 /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