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2018년 미래교육도시로의 비상을 꿈꾸다!

2018년 포천미래교육도시 실현 위한 4대 중점 전략 수립 추진.

GNNet | 기사입력 2018/01/17 [13:49]

포천시, 2018년 미래교육도시로의 비상을 꿈꾸다!

2018년 포천미래교육도시 실현 위한 4대 중점 전략 수립 추진.

GNNet | 입력 : 2018/01/17 [13:49]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2018년을 교육 도시로의 비상을 위한 원년으로 삼고 학부모와 학생들이 교육에 대해서는 포천의 공교육에 믿고 맡길 수 있는 ‘포천미래교육도시’ 실현 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 포천시청 전경./경기북도일보     © GNN

 

시는 대도시에 비해 교육 인프라가 열악하지만 ‘교육이 미래다’라는 말을 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교육 정책을 우선하여 추진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포천의 학생들을 유망한 창의융합형 인재로 육성하고 인구 절벽 시대의 현실에서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 포천을 만들기 위한 개선책으로 무엇보다도 절실한 것이 교육 경쟁력 강화이다. 이에 시는 2018년 포천미래교육도시 실현을 위한 4대 중점 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첫 번째 관내 고등학생에게 진학과 취업에 특화된 맞춤형 Two-Track 지원 전략이다.

수시전형 대비 학생생활기록부 관리 및 학생 성장 스토리가 있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명문고 육성사업과 고등학교 전 학년생과 진학담당 교사를 대상으로 꿈을 여는 맞춤형 진학 컨설팅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며, 기업에서 요구하는 미래형 인재를 육성하는 취업에 특화된 맞춤형 인재육성 사업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4차 산업 혁명의 시대에 필요한 미래 인재 핵심역량 육성강화 전략이다.

독서 및 자기주도학습 등의 필수프로그램을 학교 교과과정에 편성해 학교별 맞춤형 특성화 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운영토록 지원할 계획이다.

 

세 번째는 포천교육지원청과 공유-협력 사업 강화를 통한 교육지원 활성화 전략이다.

기존의 경쟁공모 사업추진 방식을 개선해 전 학교에 규모별 사업비를 지원하는 미래 인재 핵심역량 육성사업을 교육지원청과 협업해 사업효과를 극대화시킬 것이며, 교사의 사기진작 및 전문역량 향상 지원사업과 꿈의 학교 지원사업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네 번째로는 학부모와 양방향 소통 강화 전략이다.

지난해 시와 교육지원청이 공동개최한 포천미래교육도시 대토론회에서 도출된 문제점을 교육정책 수립 시 적극 반영하고 학부모 대표로 구성된 포천미래교육추진단의 내실 있게 운영해 학부모의 학교 교육 참여 및 지원을 위한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

 

시 관계자는 “성공적인 포천미래교육도시 실현을 위해서는 교육관련 기관과 단체만이 아닌 시민 모두의 적극적인 참여와 아낌없는 성원이 반드시 필요하며 교육지원 사업의 수혜는 우리 미래의 희망인 학생들과 시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