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인창지하차도 사라지고.. 왕복 6차로 "씽씽"

금년 말 공사 완료. ‘돌다리 상권’에 도움

최규숙기자 | 기사입력 2018/01/18 [10:13]

구리시, 인창지하차도 사라지고.. 왕복 6차로 "씽씽"

금년 말 공사 완료. ‘돌다리 상권’에 도움

최규숙기자 | 입력 : 2018/01/18 [10:13]

구리시(시장 백경현) 최대 번화가인 돌다리 도심 한가운데 있는 인창지하차도가 마침내 철거돼 도로 환경이 시원하게 달라지고 도시 미관에도 산뜻하게 개선된다.

 

▲  구리시 인창지하차도 철거 전 / (사진=구리시청)    © GNNet

 

인창지하차도는 지난 1994년 대한주택공사가 인창택지개발사업을 시행하면서 당시 신래주택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설치된 것으로 오랜 기간 도심 경관을 훼손하고 도시 발전을 저해하는 시설물로 시민들의 눈총을 받아 왔다.

 

구리시에서는 지난 2008년부터 철거 방침을 세우고 2009년 3월 실시 설계까지 완료한 바 있으나 인창지하차도 옆 신래주택의 붕괴 위험으로 공사 발주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2017년 12월 인창동 주택재개발사업으로 신래주택이 철거됨에 따라 설계 보완 작업 및 경기도 계약 심사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18일 철거를 위한 착공에 이르렀다.

 

본격적인 공사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행위 허가 등 관련 행정절차가 끝나는 오는 2월 중 실시해 금년 12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인창동 주택 단지와 돌다리 일원 상업 단지 사이에 단절감을 가져왔던 경의·중앙선 하부 옹벽 형식 구조물의 지하차도를 철거됨으로써 확 트인 개방감과 더불어 구조물 철거로 인해 현재 왕복 4차로였던 도로가 왕복 6차로로 확장돼 평소 혼잡했던 돌다리 일원의 교통 흐름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백경현 시장은 “인창지하차도가 한때는 교통난 해소를 위해 만들어졌지만 시대가 바뀌면서 애물단지가 돼 이를 철거해 자동차 중심의 교통 정책에서 보행자가 우선시되는 정책으로 패러다임이 바뀌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2년 개통되는 별내선(8호선)과 함께 구리전통시장 출구 신설 등을 통해 구리 도심의 풍경이 크게 달라지도록 구리시 발전 청사진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에서는 공사 기간 중 일부 차로의 통제와 구조물 철거 시 비산먼지와 소음 등 시민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구조물 철거 시 친환경 공법인 ‘콘크리트 구조물 절단 공법’으로 진행해 비산먼지 발생과 교통 통제를 최소화할 방침이라며 공사 기간 중 불가피한 불편에 대해서는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최규숙/ 구리남양주넷 총무과장 겸 시민기자 ..여성의 섬세함으로 세상을 보는 눈을 가지고 기사에 녹여 내 겠습니다. 구리남양주시의가장 빠른정보 . 일등신문을 지향하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보도 010-8936-8701
구리시, 인창지하차도, 왕복 6차로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