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7군단 예하 26사단 장병들, 상가 화재 조기 진압 지역사회 화제.

위험 무릅쓴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큰 피해 막아..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7/10/20 [17:50]

7군단 예하 26사단 장병들, 상가 화재 조기 진압 지역사회 화제.

위험 무릅쓴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큰 피해 막아..

이건구기자 | 입력 : 2017/10/20 [17:50]

연천군 지역사회가 ‘화재 현장을 목격한 군인의 신속한 초기대응 덕분에 큰 화재사고를 면할 수 있었다’는 ‘칭찬’ 글이 지난17일 국민신문고에 올라온 것과 관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 위험을 무릅쓰고 화재를 초기진압해 소중한 국민의 재산을 지켜낸 7군단 예하 26사단 화랑포병대대 유성훈 하사.(사진=26사단공보실)     © GNN

 

화제의 주인공은 육군 7군단 예하 26기계화보병사단 화랑포병대대 유상훈 하사(25세)와 이현식 병장(23세).

 

유 하사와 이 병장은 지난 17일 오후 2시쯤 부대차량을 이용해 연천군 전곡읍 전곡리 시내를 이동하던 중 새로 개업 준비 중인 상가에서 불이 올라오는 것을 목격했다.

 

유 하사는 그 즉시 119안전신고센터로 신고를 하는 동시에 차량용 소화기를 가지고 나와 위험을 무릅쓰고 상가로 뛰어 들어가 불을 끄기 시작했고, 이 병장은 주변 상가로 달려가 소화기를 구해 함께 화재를 진압했다.

 

그 모습을 목격한 주변 상가에 있던 주민들도 힘을 얻어 다함께 초기 진압을 시작했고 곧이어 소방차가 도착해 화재는 완전 진압됐다.

 

유 하사와 이 병장은 화재가 119구조대원에 의해 완전 진압이 된 것을 확인한 후에 조용히 자리를 떠났다.

 

이 상황을 목격한 제보자는 “조립식 건물 특성상 불이 삽시간에 상가 전체로 옮겨 붙을 수 있어 위험했었는데 군인 덕분에 불상사를 면할 수 있었다”며 국민신문고에 칭찬의 글을 올렸다.

 

미담의 주인공 유상훈 하사는 “국민을 위한 군인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다. 상가 주민들에게 도움을 드린 것 같아 오히려 뿌듯하며 앞으로도 본연의 임무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